본문 바로가기

의사 99%가 진료 분야 선택, 기초의학 가면 ‘천연기념물’

중앙일보 2015.10.07 01:53 종합 2면 지면보기
한국 41개 의과대학에는 매년 3000여 명의 최고 우수 두뇌들이 몰린다. 수십 년간 ‘대한민국 0.05%’에 드는 인재들을 빨아들였는데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가 나오지 않는다. 거기에 근접한 사람도 드물다. 이유가 뭘까.

생리의학상 수상 쉽지 않은 한국
‘상위 0.05%’ 인재 빨아들이는 의대
연 졸업생 20여 명만 기초 분야에
“취직 안 되고 보수도 적어 기피”

의대에서 6년 공부하고 의사 면허증을 딴 뒤 99%가 환자를 진료하는 임상의학 분야로 나간다. 그런데 노벨 생리의학상은 주로 기초의학이나 과학 분야에서 나온다. 이번 의학상 수상자는 기생충과 약학에 평생을 바친 사람들이다. 한국에서 기생충·해부·생리·생화학·미생물학·약리 등의 기초의학이 외면받은 지 오래다. 연세대 의대 환경의생물학교실 용태순 교수는 “올해 초 우리 의대를 졸업한 120여 명의 의사 중 기생충학(환경의생물학)교실에 15년 만에 의대 졸업생 1명이 들어왔는데 전국적으로는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의학계에서는 이런 의사를 ‘천연기념물’로 부른다. 한 해 41개 의대 졸업생(3000여 명) 중 20명 정도가 기초의학 분야에 남는다고 한다.

 의과대학협회 고위 관계자는 “기초의학을 전공해 봤자 취직이 잘 안 되고 월수입이 임상 의사에 비해 훨씬 적은데 누가 하려고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윤성(서울대 의대 교수) 대한의학회 회장은 “기초의학이 죽도록 연구만 해야 하고 결과가 안 나오면 실패한 인생이 되는 것으로 의대 졸업생들이 오해하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연구비 지원이 빈약한 데다 단기적인 성과를 요구하는 분위기 탓도 있다. 이윤성 회장은 “국가 의료 정책이 임상 중심인 데다 이마저 제대로 투자하지 않고 민간에 맡기지 않았느냐”고 반문한다. 의과대학협회 고위 관계자는 “기초의학 분야에 국가 연구비가 지원된 게 10년도 채 안 된다. 의학·약학·치의학·간호학 등의 국가 연구비가 공과대학 한 개 과 정도밖에 안 된다”고 말한다.

 용태순 교수는 “스포츠 스타를 집중 육성하듯이 기초의학 분야는 단기 투자로 성과물이 나오지 않는다. 그런데도 연구비를 주다가 상용화 가 힘들다는 이유로 지원을 끊는다. 과학기술 분야의 저변의 힘이 모여야 노벨상을 탈 만한 성과물이 나오기 때문에 연구자를 귀하게 여기고 장기적인 투자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강기헌 기자ssshin@joongang.co.kr

◆관련기사
의사 99%가 진료 분야 선택, 기초의학 가면 ‘천연기념물’
“100% 중국 힘으로 일군 노벨상” … 리커창도 연휴 중 축전
“연구를 경영하라” 오무라 특허료만 2424억원
노벨 물리학상에 가지타·맥도널드 … 일본, 생리의학상 이어 연이틀 수상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