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구를 경영하라” 오무라 특허료만 2424억원

중앙일보 2015.10.07 01:50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오무라 사토시 명예교수가 5일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오무라 교수는 기생충 감염 치료제인 아버멕틴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상을 수상했다. [도쿄 AP=뉴시스]


일본의 저력이 자연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으로 다시 입증됐다. 오무라 사토시(大村智·80) 기타사토(北里)대 명예교수의 생리의학상에 이어 6일 가지타 다카아키(梶田隆章·56) 도쿄대 우주선(宇宙線) 연구소장이 올해 물리학상 수상자로 결정되면서 자연과학 분야 수상 일본인은 21명(미국 국적 포함)으로 늘었다. 1949년 유카와 히데키(湯川秀樹)가 최초로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이래다. 물리학상 수상자는 지금까지 11명. 지난해 아카사키 이사무(赤崎勇) 등 3명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일본의 과학분야 노벨상 수상자 규모는 미국(248명)·영국(78명)·독일(69명)·프랑스(31명)에 이어 세계 5위다. 하지만 2000년 이후 수상자의 경우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아시아에선 아직 따라붙을 나라가 없다.

기생충 연구로 생리의학상 수상
“돈이 없어 연구 못한다는 건 변명”
기업에 유용한 물질 사용권 주고
특허료 받는 ‘오무라 방식’ 개발
일본, 2000년대 들어 과학상 16명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많아


 일본은 이틀 연속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면서 축하 무드에 휩싸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5일 밤 기자회견을 하던 오무라 교수에게 축하 전화를 걸었다. 오무라의 고향인 야마나시(山梨)현 니라사키시에선 직원들이 수상 축하 플래카드를 내걸고 만세를 부르기도 했다. 73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에사키 레오나(江崎玲於奈)는 TV에 나와 가지타 소장의 수상에 대해 “일본 물리학의 자랑이자 과학의 자랑”이라고 말했다.

 일본이 노벨 과학상 수상자를 다수 배출한 것은 여러 가지가 맞물려 있다. 미카미 요시키(三上喜貴) 나가오카기술과학대 부학장은 “기업을 포함해 기술 혁신을 시야에 넣은 연구를 중시하는 자세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한다(마이니치신문). 넓혀 보면 메이지(明治) 시대 이래 축적된 탄탄한 연구 기반, 두터운 연구진 풀과 현장 중심 교육, 평생 한 우물만 파는 일본 특유의 장인 정신이 빚은 합작품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기사 이미지

 이번 수상자인 오무라 교수도 집념의 연구자였다. 기타사토연구소에 있으면서 늘 작은 비닐을 들고 다니면서 흙 속의 항생물질을 채취했다. 이 과정에서 74년 시즈오카(靜岡)현의 한 골프장 인근에서 채취한 토양에서 미지의 항생물질을 발견했다. 기생충에 의한 전염병에 특효가 있는 아버멕틴(avermectin)이었다. 오무라는 79년 이를 학회에 발표했고, 81년 미 메르크사와 공동으로 동물 구충제를 개발했다. 오무라는 연구 과정에서 독창성을 고집했다. “독창성을 추구하는 것이 과학”이라는 신념에서 동물약 개발부터 나서 사람까지 구하는 쾌거를 이뤘다. 항생물질 연구로는 이단의 길이었다. 아버멕틴은 나중에 사람의 기생충병에도 듣는 것으로 판명됐다. 흙에서 기적의 균을 찾아낸 셈이다.

 오무라 수상자는 일본 산학(産學) 연구의 개척자이기도 하다. “연구를 경영하는 것”이 평생 과제였다. 기업에서 연구 자금을 받아 유용한 물질을 발견해 사용권을 기업에 건네고 제품 판매에 따른 특허료를 받는 ‘오무라 방식’을 만들었다. 오무라의 기타사토연구소는 특허료만 250억 엔(약 2424억원)을 받았다고 한다. 오무라는 “돈이 없어 연구할 수 없다는 것은 변명”이라고 단언한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관련기사
의사 99%가 진료 분야 선택, 기초의학 가면 ‘천연기념물’
“100% 중국 힘으로 일군 노벨상” … 리커창도 연휴 중 축전
“연구를 경영하라” 오무라 특허료만 2424억원
노벨 물리학상에 가지타·맥도널드 … 일본, 생리의학상 이어 연이틀 수상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