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MF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7%로 하향조정

중앙일보 2015.10.06 23:02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대로 낮췄다. 내년 성장률 전망도 하향 조정했다.


IMF는 6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y Outlook)’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을 2.7%로 예상했다. 지난 5월 ‘한국-IMF 연례협의 보고서’에 담긴 전망치 3.1%보다 0.4%포인트 낮다. IMF는 지난 7월에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했지만 당시 한국의 성장률은 언급하지 않았다. 내년 성장률도 5월에 전망한 3.5% 보다 0.3%포인트 낮은 3.2%로 예측했다.


기획재정부는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올해 3.1%로 전망했다. 또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2015년 성장률을 3.3%로 예상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7월 경제 전망을 통해 한국이 올해 2.8%, 내년에 3.3% 성장할 걸로 봤다. IMF가 한국 정부와 중앙은행보다 한국 경제를 더 부정적으로 본다는 얘기다. IMF는 “수출 및 국내 소비 감소로 경제 활동이 다소 약화됐다”고 하향 조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미 다수의 국내외 기관은 한국이 올해 2% 성장에 머물 것이라고 관측했다. 특히 모건스탠리가 2.2%, 씨티그룹은 2.3%, BNP 파리바는 2.4%를 제시하는 등 주요 해외 투자은행(IB)은 한국의 올 성장률 전망치를 2%대 초반까지 낮췄다.


IMF는 세계 경제 성장률도 하향 조정했다. 올해 3.4%, 내년 3.6%로 전망했다. 지난 7월보다 각각 0.2%포인트씩 낮췄다. IMF는 “선진국의 경기회복이 미약하고 신흥개도국의 경기둔화는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n.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