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진우 "김제동 집에 갔더니 반라의 여성 두명이…" 폭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6 22:00
기사 이미지

주진우 기자의 '힐링캠프' 출연 통편집이 논란인 가운데, 주진우의 과거 발언이 화제다.

방송인 김제동과 ‘시사IN’ 주진우 기자가 함께하는 다음 뉴스펀딩 ‘애국소년단’ 방송에서 주진우는 김제동에게 "왜 연애를 하지 못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제동은 "그래도 집 2층에는 여자들이 왔다 갔다 한다"고 대답했다.

주진우 기자는 "김제동 씨 집에 갔더니 반라의 여성 두 명이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당황한 김제동은 "콘서트 스태프들인데 같이 먹고 잔다"라고 해명했다.

주진우 기자는 "집에 아무나 들어오니까 다른 여자들이 못 들어오는 것 아니냐"고 공격했고, 김제동은 "알았다 잘 하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제동은 "제가 연애해야지 마음먹고 시작하면 끝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500인'(이하 힐링캠프)은 '500vs이승환 with 프렌즈'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분에서 주진우 기자의 모습이 통편집 돼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