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 아이폰 AS, 불공정 약관 고쳤다

중앙일보 2015.10.06 18:38
애플이 논란이 됐던 불공정 약관을 수정했다. 지난 7월말 공정거래위원회가 애플에 시정권고한 내용을 대부분 반영했다.

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달부터 개정 약관에 따라 아이폰 수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액정 교체처럼 애플 진단센터가 직접 관여하는 수리의 경우, 수리 범위를 소비자에게 미리 알려주고 소비자가 '고치겠다'고 결정하면 수리를 진행한다. 소비자가 의뢰한 수리 외에 추가 수리가 필요한 사항이 발견돼도 소비자 동의후 진행할 수 있다. 소비자가 수리를 원치 않으면 제품을 돌려받는 것도 가능하다. 개정된 약관에선 수리비를 미리 결제하도록 강제했던 조항도 사라졌다. 공정위 민혜영 약관심사과장은 "시정권고 내용은 대부분 반영됐다"며 "새 약관에 다른 문제점은 없는지 추가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애플은 수리 범위를 소비자 동의없이 임의대로 결정해 논란이 됐다. 소비자는 액정교체만 의뢰해도 애플 진단센터가 제품 전체 교체를 결정하면 이에 따라야 했다. 예상되는 최대 수리비(제품교체시 37만5000원)를 미리 결제하도록 강요하고, 실수리비를 뺀 차액을 환불해줬다. 수리를 취소할 수도 없었다.

한편, 배터리 교체나 아이폰4·4S의 후면 카메라 수리처럼 비교적 간단한 수리는 이전처럼 국내 애플 공인 서비스센터 6곳에서 처리한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