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레기봉투값 인상…갑자기 이유가 뭐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6 17:41
기사 이미지

쓰레기봉투[사진 중앙DB]

쓰레기봉투값 인상…갑자기 이유가 뭐야

내년부터 수도권매립지의 생활폐기물 반입수수료가 인상되면서 수도권 기초자치단체들도 쓰레기 봉투 값을 잇따라 인상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공사는 내년부터 생활폐기물 반입수수료를 인상한다고 최근 고시했다. 생활폐기물 1톤당 반입수수료는 현재 2만50원에서 내년 2만4,520원으로 약 22.3% 인상된다. 이어 오는 2017년에는 2만9,990원, 2018년 3만6,670원으로 인상된다.
매립지공사는 2010년 용역연구 당시 톤당 생활폐기물 처리비용 원가가 3만2,804원이라며 반입수수료 현실화를 더는 늦출 수 없어 수수료를 올리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애초 2016년까지만 사용하기로 했던 수도권매립지를 약 10년간 더 사용하기로 수도권 3개 시도가 합의하면서 반입수수료의 50%를 가산금으로 추가 징수하기로 했다. 가산금은 매립지를 떠안은 인천시의 특별회계로 전입될 예정이다.

가산금까지 합치면 내년 반입수수료 총액은 톤당 3만6,780원으로 지금보다 83% 뛰어오른다.

이처럼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이 급등하게 되자 각 지자체들은 쓰레기 봉투 값 인상을 서두르고 있다. 인천 남동구는 8일부터 생활쓰레기 종량제 봉투가격을 평균 22.5% 인상한다. 주민들이 많이 쓰는 20ℓ짜리 일반쓰레기 봉투가격은 620원에서 750원으로 오른다.

서울에서도 마포구가 지난 1일 쓰레기 봉투값을 약 20% 인상하는 등 서울 25개구 중 20개가 올해 쓰레기 봉투값을 올렸다. 도봉·강북·강서·서초·강남구 등 나머지 구도 내년 초까지 쓰레기 봉투값을 인상할 방침이다.

경기도에서는 남양주시가 7월 쓰레기 봉투 값을 올렸으며 다른 지자체도 곧 가격 인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쓰레기봉투값인상[사진 중앙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