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진우, 김제동 스캔들 폭로 "톱 여배우가 김제동 집에서 요리…"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6 16:00
기사 이미지

'힐링캠프'에 출연한 주진우 기자가 통편집된 가운데 과거 주진우의 폭로가 화제다.

방송인 김제동과 ‘시사IN’ 주진우 기자가 함께하는 다음 뉴스펀딩 ‘애국소년단’ 방송에서 주진우는 김제동의 스캔들을 폭로했다.

주진우는 “며칠 전에 누구나 알 수 있는 한국의 톱 배우가 김제동씨 집에 와서 요리를 했다. 거기까진 내가 알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제동은 “이런 얘기 좋네. 누구나 알 수 있는 톱배우 황정민 씨가 우리 집에 와서 요리를 했다, 뭐 이런거에요” 라며 당황했다.

주진우가 “여자였어요”라고 덧붙이자 김제동은 “뭘 좀 요리를 해줘야겠다, 이렇게 굶고 살아선 안 된다 해서 요리를 해준 적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할 거에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500인'(이하 힐링캠프)은 '500vs이승환 with 프렌즈'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분에서 주진우 기자의 모습이 통편집 돼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