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세 소녀 총격 살해, 범인은 이웃 소년…살해 원인은 강아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6 15:39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



미국에서 11세 소년이 이웃에 사는 8세 소녀를 총으로 살해당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테네시 주 화이트파인에 사는 한 소년은 지난 3일 오후, 이웃에 사는 8세 소녀에게 개와 좀 놀 수 있느냐고 물었다 거절 당하자 집에서 부친 소유의 권총을 들고 와 소녀를 살해했다.

현지 경찰은 소년을 1급 살인 혐의로 체포해 현재 유소년 시설에 수용했다.

이후 판사의 결정에 따라 이 소년은 성인 재판에 회부될 것으로 보인다.

공개되지 않은 용의자 소년과 매케일러는 같은 초등학교에서 각각 5학년, 2학년에 재학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어머니 러터샤 다이어는 "소년이 이곳으로 이사와 딸을 조롱하며 괴롭힌 적이 있다"면서 "학교 교장 선생님을 찾아간 뒤 소년이 이를 멈췄지만, 3일 갑자기 이런 일이 터졌다"며 울먹였다.

소년의 아버지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을 사냥에 몇 차례 대동했었다며 가족이 지금껏 법적으로 큰 문제를 일으킨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8세 소녀 총격 살해
[사진 중앙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