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대학 등록금까지 보장 하는 보험 있다? 없다?

중앙일보 2015.10.06 14:59
기사 이미지


삼성화재는 6일 자녀를 위한 새로운 개념의 장기보험상품인 ‘소중한 약속’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부양자가 사망하거나 중증장해를 입었을 때 자녀가 경제적인 어려움 없이 정규교육을 마칠 수 있도록 공교육비를 보장해주는 보험이다.

이 보험의 가장 큰 특징은 ‘공교육 실비’ 보장이다. 고등학교와 대학교에 실제 납입한 교육비를 실비로 보장해준다.

보장하는 공교육비에는 입학금, 수업료뿐만 아니라 방과 후 교육비, 기성회비도 포함된다.
특히 공교육비를 ‘실비’로 보장함에 따라 대학 등록금이 상승할 경우에도 충분한 보상이 가능하다.

연금보험처럼 연령별로 매년 정액을 지급해주는 기존 교육보험과는 다르다. 부모뿐 아니라 조부모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이 상품의 피보험자는 0~13세 사이에 자녀(손주 포함)를 둔 부모·조부모(외조부모)로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계약자는 자녀로 13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공교육 실비는 최고 1억원 한도로 보장하고 대학에 진학하지 못하더라도 최저 2000만원을 보장해준다.

또 30세까지 보장이 가능해 뒤늦게 학교에 진학하거나, 오랜 기간 학교에 재학해도 보장에 제약이 없다. 해외대학에 진학하더라도 연 2000만원 한도로 교육비를 실비로 지급한다.
또 다른 특징은 중증장해로 인한 ‘납입면제’ 혜택이다. 피보험자가 중증장해를 입을 경우 더 이상 보험료를 납입하지 않아도 보장을 유지한다. 만기 때 환급금을 받을 수 있다.

삼성화재 장기상품개발팀장인 정병록 상무는 “실질적인 보상을 위해 물가에 연동되는 교육보험이 필요했다”며 “부양자의 경제능력 상실로 자녀의 교육이 지속하지 못하는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