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왕창 먹고 토하기를 반복하는 폭식증, '사랑의 호르몬'으로 치료된다

중앙일보 2015.10.06 14:33
기사 이미지

음식을 먹을 때 자제하지 못하는 폭식증 환자 치료에 ‘사랑의 호르몬’으로 불리는 옥시토신이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율리 교수와 영국 킹스칼리지런던대학 자넷 트레저 교수 연구팀이 폭식증 환자에게 옥시토신을 투여한 결과 섭취하는 열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은 거식증 여성 35명, 폭식증 여성 34명과 건강한 여성 33명(평균연령 22세)을 대상으로 옥시토신과 위약(가짜약)을 1주일 간격으로 투여한 후 1일간 섭취열량을 측정했다. 그 결과 폭식증 여성은 위약 투여 그룹의 경우 하루 평균 2757칼로리를 섭취했으나, 옥시토신 그룹은 2277칼로리를 섭취해 하루 평균 480칼로리를 적게 섭취했다. 건강한 여성은 위약 투여(2295칼로리)보다 옥시토신 투여 뒤(2,179칼로리) 평균 116칼로리가 줄었다. 거식증 환자의 경우 위약 그룹(1988칼로리)보다 옥시토신 그룹(2151칼로리)에서 섭취 열량이 줄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섭식장애의 일종인 폭식증은 음식 섭취를 통제하지 못하고 간헐적인 폭식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신경성 폭식증의 경우는 폭식으로 인한 체중증가를 피하고자 구토나 지나친 운동 등의 보상 행동을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섭식장애로 진료받은 환자는 2008년 1만940명에서 2012년 1만3000명으로 5년 사이 18.8% 증가했다.

연구팀은 ”폭식증의 유병률이 전 인구의 4%로 추산되며 실제 환자는 이보다 훨씬 많다“며 ”대다수의 폭식증 환자는 병을 인식하지 못하거나 감추고 치료받지 않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폭식증을 앓게 되면 폭식과 굶기, 구토를 반복해 뇌의 보상회로와 스트레스 체계가 무너지며 오래 앓을수록 회복하기 어려워진다. 따라서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현재 폭식증을 치료하는 방법으로 정신심리치료가 사용되고 있으나 치료 반응률(치료에 따른 병의 차도)이 50% 이하이며, 항우울제 복용에 따른 치료 반응률은 더 낮은 19%에 불과하다.

옥시토신은 신뢰, 사회성, 불안, 스트레스 등을 관장하는 신경 회로의 핵심역할을 하는 호르몬으로, 동물연구에서 뇌의 식욕관련 신경 회로에 작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결과는 폭식증 환자를 대상으로 옥시토신 효과를 입증한 세계 최초의 연구로 향후 폭식증 치료제 개발에 단서가 될 전망이다.

김율리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정신질환에 대한 옥시토신 치료제 개발에 중요한 근거가 됐다” 며 “옥시토신을 이용해 섭식장애, 비만, 대사성 합병증 등의 치료제로 개발될 가능성이 크다” 고 밝혔다. 이 연구는 섭식장애의 치료제 개발을 희망하는 섭식장애를 앓고 있는 한 환자 부모의 후원으로 수행됐으며, 미국공공도서관학술지 플로스원 (PLoS ONE) 최신호에 게재됐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