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혼 비밀 공개' 전원주 "죽기전에 꼭 말하고 싶었어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6 13:37
기사 이미지
 
배우 전원주가 과거 아들의 외도를 모른 척 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전원주는 지난 7월 방송된 MBN '황금알'에서 "과거 방송 때문에 집에 늦게 들어간 적이 있다. 그런데 내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며 나의 친정 어머니가 멱살을 붙잡고 있더라"고 말했다.
전원주는 "엄마가 남편에게 '자네가 그럴 수 있나'라고 하는데, 나는 자초지종을 전혀 몰랐다. 그래서 엄마를 말렸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그때는 아무것도 몰랐다. 그때 난 우리 남자가 최고였던 때였다. 하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남편에게) 여자가 있긴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원주는 또 "그런데 하루는 며느리가 나에게 오더니 아들 전화기를 보여주더라. 그 안에는 '사랑한다'는 어떤 여자의 문자가 있었다"라며 "그걸 내가 화를 내야 하는데, 오히려 며느리에게 '야, 니 남편이 그만큼 인기가 있다는 거야'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원주는 "막상 내가 시어머니가 되니까 모든 게 너그러워지고 반대가 되더라. 그때는 내가 반성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