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월 통합전대론 꺼낸 야당 '통합행동'

중앙일보 2015.10.06 12:25

새정치민주연합 중도성향 인사들의 모임인 통합행동이 6일 ‘통합전당대회론’을 꺼내들었다.통합행동 소속 민병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몇 차례 모이는 과정에서 통합전대가 필요하다는 의견 제시가 있었다"며 "총선 100여일 전인 1월 중순에 총선예비체제를 갖추는 과정에서 통합전대론이 하나의 경로로 제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날 서울시내 모처에서 회동한 결과다. 통합행동엔 민 의원을 비롯해 새정치연합 박영선·조정식·정성호 의원과 김부겸·정장선·김영춘 전 의원, 송영길 전 인천시장 등이 참여하고 있다.

민 의원은 "크게 보면 더 넓은 진용을 갖춰야 한다는건 일반적인 국민의 상식이고 요구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당내에 통합의 길을 형성하고 거기에 공감대 만들어가는게 우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통합행동에 함께하는 박영선 의원도 저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에게 정권을 맡길 수 있겠다라는 신뢰감과 감동을 주는 어떤 계기를 마련함에 있어서 통합전대가 필요하지 않나 하는 것이 제 생각"이라며 "박준영, 박주선, 천정배 이런 분들까지도 모여야 진정한 의미의 국민 감동과 또 승리가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표는 뉴파티 구상을 각계 의견을 수렴해 조기에 밝혀야 하며, 다른 정파에 손을 내미는 자세로 통합을 위한 구상이 무엇인지 진지한 고민을 제시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문 대표 흔들기가 아니냐는 지적에 민 의원은 "아니다. 당의 건강성을 되찾고 통합을 해내기 위해서 우리가 그런 의견을 모은 것"이라며 "당이 하나로 어떻게 갈 수 있을지 실제적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정치 행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