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자동차 이력 앱으로 확인 가능해져

중앙일보 2015.10.06 11:35
자동차세 체납과 정비검사 내역과 같은 자동차 이력을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기존에는 해당 기관에 방문하거나 소유자가 인터넷으로 별도 신청을 해야만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한 ‘자동차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을 7일부터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자동차 소유자는 인터넷 사이트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자동차 등록번호와 차명, 차종, 용도 등 기본적인 정보는 물론 과거 압류 및 저당권 등록 사항, 자동차세 체납 여부, 정비·종합검사 이력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소유자의 동의가 있으면 제3자도 동일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3자도 자동차와 관련한 모든 이력을 조회할 수 있어 중고차 거래시 투명성과 신뢰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자동차 이력 정보를 인터넷 자동차민원대국민포털과 스마트폰 앱(마이카정보)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