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버뮤다 삼각지대, 항공기 이어 화물선도 실종

중앙일보 2015.10.06 11:27
기사 이미지

[사진=미국 해양 대기 관리처(NOAA)]



버뮤다 삼각지대에서 사라진 미국 화물선이 침몰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국 해안경비대가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차량 운반선인 엘파로호는 지난 1일 오전 7시30분쯤 바하마의 크루커드섬에서 북쪽으로 56㎞ 떨어진 지점을 지나다 긴급 구조신호를 보낸 뒤 교신이 끊어졌다. 해안경비대는 362㎢에 걸친 버뮤다 삼각지대를 수색을 한 결과 엘파로호의 화물과 뗏목, 구명 수트를 입은 시신 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배에는 미국인 28명과 폴란드인 5명 등 총 33명이 타고 있었다.

해안경비대에 따르면 엘파로호는 지난 1일 구조신호를 보낼 당시 침수 중에 있었다. 엘파로호의 침몰은 최대 시속 225㎞에 달하는 초강력 허리케인 호아킨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당시 호아킨의 영향으로 버뮤다 삼각지대에는 최고 15m에 달하는 파도가 치고 있었고 시계는 제로 상태였다. 미국 정부는 통신 두절 후 허리케인이 몰아치는 악천우 속에서도 C-130 허큘리스 수송기 등을 동원해 수색을 벌여왔지만 흔적을 찾지 못했다. 세계 각지에서는 ‘버뮤다 삼각지대’의 미스테리를 언급하며 이번 실종 사건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

엘파로호가 사라진 버뮤다 삼각지대는 플로리다 주와 버뮤다 군도, 푸에르토리코를 연결하는 삼각형 모양의 지역으로 비행기와 배의 실종이 잦아 ‘마의 바다’로 불려왔다. 하지만 수색팀이 시신 1구와 잔해들을 발견하며 이번 실종 사건은 침몰로 막을 내릴 전망이다.

사고 선박 소유주인 토트 서비스사의 필 그린 회장은 “사고 선박의 선장은 허리케인을 우회해 항해할 계획이었다”며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배가 경로를 변경하지 못하고 폭풍 속에 남아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엘파로호의 선장은 경력 20년차의 베테랑이었다. 해상구조대는 “아직까지는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버뮤다삼각지대 #미스테리 #화물선 #엘파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