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벨 생리의학상, 중·일 등 3명 수상…'기생충 감염·말라리아 치료법' 공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6 11:12
기사 이미지

노벨 생리의학상, [사진 JTBC 캡처]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이 아일랜드 출신의 약학자 윌리엄 캠벨(85), 일본의 약학자 오무라 사토시(大村智ㆍ80), 중국인 약학자 투유유(85)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노벨위원회는 5일 이들 세 명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미국 드류대 교수로 재직중인 캠벨과 기타자토(北里)대 명예교수인 오무라 교수는 기생충 감염과 관련한 연구로, 투유유는 말라리아 치료법을 개발한 공로로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위원회는 밝혔다.

노벨 위원회는 “캠벨과 오무라 두 사람은 ‘아버멕틴’이라는 신물질을 개발해서 사상충증과 림프성 사상충증 감염을 획기적으로 낮추는데 큰 공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1930년 저장성에서 태어나 베이징의학원(현 베이징대 의학부)에서 생약을 전공한 투유유는 말라리아 특효약인 아르테미시닌(Artemisinin)을 개발해 1990년대 말 이후 말라리아 퇴치에 큰 공을 세운 것으로 유명하다. 아르테미시닌은 우리나라에서 개똥쑥으로 불리는 천연물에서 분리된 약재의 한 종류다. 투유유는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첫 번째 중국인이자 전 세계에서 12번째로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여성으로 기록됐다.

노벨 생리의학상 외에 물리학상(6일), 화학상(7일), 평화상(9일), 경제학상(12일) 수상자가 차례대로 발표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