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홍 임신 "나는 시집 잘 갔다" … 매력만점 헤어디자이너 차홍은 누구?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6 09:40
기사 이미지

차홍 "나같은 여자 받아줄 남자는 신랑 뿐"

헤어디자이너 차홍의 남편이 새삼 화제다.

차홍은 과거 방송된 MBC '사람이다Q'에 동종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남편과 함께 출연했다.
당시 차홍은 결혼 5년차임을 밝히며 "내가 좋아해서 남편을 쫓아다녔다"며 "결국 나를 책임 져야할 상황까지 왔다"고 말했다.

이어 차홍은 "나는 시집을 잘 갔다. 나 같은 여자를 받아줄 남자는 우리 신랑 밖에 없다"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차홍 남편도 "나도 결혼을 잘 했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