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공천싸움에 대통령 끌어들이지 말라”

중앙일보 2015.10.06 02:15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왼쪽)와 서청원 최고위원이 5일 설전을 벌였다. 서 최고위원이 김 대표의 ‘우선추천지역제’ 수용 발언과 관련, “당헌에 있는 것을 시혜하듯 했다”고 비판하자 김 대표는 “그만하시라”고 제지했다. [김성룡 기자]


청와대가 내년 총선 출마를 희망한 민경욱(인천) 대변인과 박종준(세종) 경호실 차장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발표했다.

민경욱·박종준은 출마 위해 사의 … “더 나갈 사람 없어”


 익명을 원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5일 “두 사람 외에 (총선 출마를 위해) 거취를 표명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 출마설이 나돌던 안종범 경제수석, 신동철 정무비서관,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 천영식 홍보기획비서관 등은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발표는 “청와대가 전·현직 참모를 공천하기 위해 새누리당 상황에 개입하려 한다는 의혹에 대한 ‘결백선언’이자 총선 출마 희망자들을 조기에 배제시킴으로써 여당 내 공천 갈등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복수의 참모들이 전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오늘 발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지시해 이뤄졌다”며 “출마가 거론되는 인사들에게 일일이 확인해 답을 얻은 결과인 만큼 앞으로 공천 싸움에 청와대를 개입시키는 건 용납하지 않겠다는 게 대통령의 뜻”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공천 갈등에서 청와대는 빠진 채, 막연하게 진행되던 당내 계파 충돌이 구체적인 ‘공천룰 해석 전쟁’으로 전환되고 있다.

 김무성 대표는 5일 일부 지역에 한해 중앙당의 공천 개입을 인정해주는 ‘우선추천지역제’ 수용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하지만 친박계는 “당헌에 있는 만큼 당연히 수용해야 하는 걸 시혜하듯이 한다”(서청원 최고위원)고 비판했다.

글=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