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북공정 인정한 자료 수정할 것”

중앙일보 2015.10.06 02:09 종합 2면 지면보기
교육부 산하 동북아역사재단이 2012년 8월 미국 의회조사국(CRS)에 동북공정(東北工程)을 인정하는 내용을 담은 자료와 지도 등을 보낸 것과 관련해 김호섭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이 “문제점을 수용한다. 여러 문제점이 있으면 앞으로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지적이 잇따르자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외교부의 의뢰를 받아 CRS에 보낸 보고서에는 중국의 동북공정(중국 국경 안에서 전개된 역사를 자국사에 편입하려는 프로젝트)을 받아들이는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 <본지 10월 5일자 10면>

동북아역사재단 김호섭 이사장
“미국 의회조사국에 보낸 보고서
학자들과 논의, 고쳐나갈 계획”

 새누리당 이상일 의원은 국감에서 “미 의회조사국 보고서는 세계 각국이 주목한다. (미 의회에 보낸) 고조선 지도에서 (고조선) 영토가 축소돼 있고 중국 한(漢)무제가 설치했다는 한사군이 버젓이 지금 북한의 절반을 지배한 것처럼 표기돼 있다”며 “동북아역사재단이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제의 식민사학을 그대로 노출시킨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런 뒤 “재단이 나서 시급히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조정식 의원도 “조선사가 한사군으로부터 시작됐다는 것은 일본 식민사학과 연결돼 있다”며 “그런데 재단이 한사군을 두둔하는 내용이 담긴 지도를 ‘현 동아시아 역사지도 중 대단히 공정한 것 중 하나’라고 미 의회조사국에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이사장은 “역사학자들과 논의를 거치고 외교부의 협조와 지도를 받아 (수정)할 수 있으면 하겠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중앙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를 지내다 지난달 17일 임명됐다.

 김 이사장의 역사관과 이념 편향성 공방도 벌어졌다.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김 이사장이 2013년 교학사 교과서의 우편향성을 지적한 의원들을 비판한 단체(‘역사왜곡과 학문탄압을 걱정하는 지식인 모임’)에 참여한 것을 문제 삼았다. 새정치연합 박혜자 의원은 “친일, 독재 미화 교과서의 오류를 바로잡으려는 야당의 활동을 김 이사장이 유언비어 유포자라고 매도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은 “교학사 교과서는 2013년 다소 부실한 부분이 있었을 뿐 이후 대부분 수정됐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대학교수 시절 개인적인 견해를 밝힌 것이고 재단 이사장이 된 지금은 그 부분으로 심려를 끼친 것 같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5·16이 군사혁명이냐 쿠데타냐”는 질문에 “개인적 의견으로는 쿠데타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성탁·위문희 기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