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제복 입은 고종 … 110년 전 사진 발굴

중앙일보 2015.10.06 01:16 종합 2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한국 사진가가 찍은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사진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의 전신 초상(사진)이 발굴됐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안휘준)은 한국 근대 서화가이자 사진가인 해강 김규진(1868~1933)이 1905년 경운궁(현 덕수궁)에서 촬영한 황제 복식 차림의 고종 황제 사진 1점을 미국 뉴어크박물관에서 찾아냈다고 5일 발표했다.

한국인이 찍은 가장 오래된 초상

 현재 전하는 고종의 초상사진은 대부분 일본인이나 서양인이 제작한 것인데 비해, 이 사진 한 켠에는 광무9년(1905) 경운궁에서 촬영한 대한제국 황제의 초상이며 김규진이 찍었음이 명문으로 인쇄돼 있어 사적 가치가 높다. 흑백 사진이지만 고종이 입은 황제 복식인 황룡포는 노란색으로, 익선관은 보라색으로 부분 채색된 오리지널 프린트이기에 희귀 자료다.

 고종이 사진을 찍은 중명전은 일본이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은 을사늑약이 체결된 곳으로 몇 달 전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 사진은 1905년 9월, 당시 미국 대통령 시어도어 루즈벨트의 외교사절 일원으로 아시아 각국을 순방했던 에드워드 해리먼에게 황실이 선물한 것으로 일본의 한국 병탄 의도를 벗어나보려는 고종의 안간힘을 보여주는 증거이기도 하다. 이번 조사에 참여했던 장진성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는 “단순한 황제의 초상이란 의미를 넘어 격동하던 한국근대사의 양상을 알려주는 역사적 가치도 지니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재숙 문화전문기자 johan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