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 칼럼] 모바일 식권으로 동네식당 살리자

중앙일보 2015.10.06 00:01 경제 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안병익
건국대 겸임교수
씨온 대표

모바일 전자식권이 인기다. 스마트폰에 앱을 다운 받으면 식당에서 스마트폰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간편하게 식사 값을 지불할 수 있기 때문에 직장인 사용자가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다. 모바일 전자식권은 기존 오프라인 기반의 종이식권이 가지고 있던 불편함과 불투명성을 없앴다. 가맹된 식당에서 스마트폰으로 식사비를 인증하면 정산은 자동 시스템으로 이루어지고, 기업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런 차에 한 가지 재미있는 일이 생겼다. 최근 모 대기업이 모바일 전자식권을 사용한 후 복리후생비로 지급하는 임직원 식대가 30% 이상 줄었다고 한다. 종이식권, 식당 장부기입 등의 불투명에서 오는 거품이 제거됐기 때문이다.

 모바일 전자식권은 기업 입장에서도 종이식권 발행, 장부 정산 및 관리 등의 운영비 절감효과가 크다. 또 이는 기업이 주변 소상공인을 살릴 수 있는 동반성장 정책의 좋은 예가 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얼마 전 삼성동 옛 한전 사옥으로 일부 이전하면서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대신 1000여 명의 직원들이 주변 식당에서 밥을 먹게 함으로써 주변 상권이 활기를 되찾고 있다고 한다. 여기에 모바일 전자식권 시스템이 도입된다면 장기적으로 식대 및 운영비용이 훨씬 줄어들 것이다.

 이제 정부의 역할을 생각해보자. 우리나라 직원 100인 이상 되는 기업에 근무하는 총 근로자 수는 약 500만 명에 달한다. 이들 직원들이 먹는 점심값은 한 끼 평균 6000원씩으로 연간 72조원이 넘는 시장 규모다. 100인 이하 근무 기업까지 합치면 근로자수는 약 2000만 명에 육박하고, 석식 및 야근 식비까지 더한다면 기업용 모바일 식권 시장은 실로 엄청나게 큰 시장이다. 정부는 주변 소상공인 식당을 이용하는 근로자 식비에 대해 세금우대 정책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창조경제 정책의 결과물인 모바일 전자식권 기업도 육성시키고, 그 혜택이 우리 사회의 기층세력인 소상공인에게 돌아가는 선순환 효과가 나타날 것이다.

안병익 건국대 겸임교수·씨온 대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