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혜정, 아버지 조재현 언급 "연기 조언 안해주셔…동료배우들이 알려준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5 18:20
기사 이미지

[사진 일간스포츠]


‘처음이라서’ 조혜정이 아버지 조재현을 언급해 화제다.

조혜정은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온스타일 첫 오리지널 드라마 '처음이라서'(연출 이정효, 극본 정현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조혜정은 “평소 오디션을 너무 많이 다녀서 아빠(조재현)가 내가 뭘 하는 지 잘 모르신다. 확실하게 뭔가 시작하게 되었을 때 관심을 가져주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특히 연기 조언은 전혀 안 해 주시기 때문에 오히려 동료배우들이 많이 알려줬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극중에서 조혜정은 오가린 역을 맡았다. 작은 미용실을 운영하며 헤어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엉뚱하고 발랄한 매력을 소유한 스무 살 청춘이다. 태오(최민호)를 좋아해서 뜬금없는 고백했다.

조혜정은 “정식으로 연기를 시작한 것이 처음이라 잊지 못할 것 같다”말했다.

또한 “내 캐릭터의 사차원적인 면과 엉뚱함 등은 나와 정말 비슷한 것 같지만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하는 스타일은 실제와는 좀 다르다”고 덧붙였다.

한편 ‘처음이라서’는 처음이라 모든게 서툴고 불안하지만 자신만의 방식대로 고민하고 경험하면서 성숙해져 가는 20대 청춘들의 자아성장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이다.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를 성공시킨 이정효감독과 정현정 작가가 새롭게 선보이는 20대표 로맨스드라마로 최민호 박소담 김민재 이이경 조혜정 정유진 등이 출연한다. 7일부터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혜정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