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2016 시즌 프로야구 개막일, 내년 4월 1일 확정

중앙일보 2015.10.05 17:08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2016 시즌 프로야구 개막일이 내년 4월 1일로 결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5일 2015년 제 7차 실행위원회를 개최하고 내년도 경기편성 원칙에 대해서 논의했다. 내년 개막일은 4월 1일 금요일로 확정됐다. 주말이나 공휴일이 아닌 평일에 개막전을 거행한 것은 2007년 이후 9년 만이다. 개막 3연전의 경기 개시 시간은 4월 1일 개막일은 오후 7시, 4월 2일은 전일 야간경기임에 따라 오후 5시, 3일은 오후 2시로 정했다. 시범경기는 3월 8~27일까지 거행하고 올해보다 팀당 4경기가 증가한 팀당 18경기를 편성하기로 했다.

또 혹서기에 선수들의 체력소모를 최소화하고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해 현행 홈-원정 3-3, 3-3, 2-2연전 편성 방식을 유지하기로 했다. 시즌 종료일을 단축할 수 있으며 마케팅 측면에서도 유리하다고 판단했다. 넥센이 돔구장을 사용함에 따라 우천 취소 일정에 따른 변수를 감안하여 현행 방식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한편 오는 11월에 개최되는 프리미어 12 대회 기간과 FA(자유계약) 일정 등이 겹침에 따라 FA 관련일자를 조정했다. 먼저 FA 자격선수 공시일을 11월 18일, 그리고 FA 선수 권리행사 신청일을 11월 20일, FA 신청선수 공시를 11월 21일로 연기했다. 이에 따라 계약교섭기간도 전 소속구단과는 11월 22~28일까지로 하고 기타 구단과는 11월 29일~12월 5일까지로 변경됐다. 12월 6일부터는 모든 구단과 계약교섭이 가능하다.

격년제로 실시돼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2차 드래프트 일자도 11월 27일로 확정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