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올해 가장 여심을 사로잡은 프로야구단은?

중앙일보 2015.10.05 10:54
2015년도 프로야구가 정규시즌을 마치고 오는 7일부터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온라인 쇼핑사이트 11번가는 올해 프로야구가 개막한 3월28일부터 9월30일까지 프로야구용품 매출을 집계한 결과, 여성 고객 매출 점유율 1위 구단은 ‘두산 베어스’(32%)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5일 밝혔다. 이어 ‘LG 트윈스’(22%), ‘롯데 자이언츠’(14%), ‘KIA 타이거즈’(10%), ‘SK 와이번스’(8%) 순으로 구단 용품이 많이 판매됐다. 프로야구 인기는 계속 높아지는 추세다.

올해 11번가 내 야구용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증가했는데, 특히 여성 고객의 매출이 47% 늘어 남성 고객(15%)을 크게 앞질렀다. 같은 기간 여성 고객의 매출 비중도 지난해 36%에서 올해 45%로 껑충 뛰어 거의 절반에 육박했다. 여성 소비자들은 좋아하는 구단 관련 용품 중에서도 바람막이 재킷, 텀블러, 팔찌 액세서리, 방향제 등 야구장 외에 실생활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주로 구매하는 경향이 많았다.

11번가는 올가을 포스트시즌을 맞아 프로야구 10개 구단 야구용품을 특가에 판매하는 ‘2015 가을야구’ 기획전을 오는 30일까지 실시한다. 응원용으로 좋은 ‘두산 베어스 철웅이 머플러’는 1만2000원, ‘넥센 히어로즈 홈 유니폼’은 1만9900원, 프로야구단 ‘뉴에라 모자’는 1만4900원에 판매한다.

또한 포스트시즌 진출이 확정된 NC 다이노스의 ‘게임웨어 목걸이’를 2만6400원에, 삼성 라이온즈의 ‘홈 유니폼’을 5만2000원에 선보인다. 이밖에 추신수, 강정호 등 해외 진출 선수 응원팔찌는 1만8000원부터다.

11번가 김승태 스포츠팀장은 “이번 기획전을 통해 여성들도 일상에서 부담 없이 소지하고 착용할 수 있는 야구 아이템을 특가에 마련했다”며 “구매력과 충성도가 높은 여성 야구팬 층이 두터워지면서 이들을 위한 유니폼·팔찌·목걸이 등 맞춤형 상품이 더욱 다양하게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는 7일 포스트시즌 개막전에선 정규시즌 4위 넥센과 5위 SK가 맞붙으며 가을야구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올해 한국시리즈는 오는 26일 열린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