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태권브이, "뮤지? 황치열? 고음처리할 때 몸짓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5 10:51
기사 이미지

복면가왕 태권브이



지난 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4대 복면가왕 자리를 놓고 8인의 도전자들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태권브이는 가수 김동률이라고 믿을 정도로 완벽한 음색으로 노래를 불렀다. 이에 네티즌들은 혹시 김동률이 복면가왕에 출연했나하는 의견까지 있었다는 후문이다.

온라인상에서 한 네티즌은 김동률로 보기에는 끝음 처리나 고음부분이 달랐다고 주장하며 "비투비 육성재나 가수 뮤지가 아니냐"며 육성재와 뮤지를 언급했다.

그러나 육성재는 이미 출연한 바 있어 유세윤과 UV로 활동한 뮤지를 꼽았다.

가수 뮤지는 김동률외에도 박효신, 임재범, 조용필, 정재형등 많은 가수들의 모창으로 유명하다.무엇보다 뮤지라고 부르는 이유는 끝음이나 고음처리에서 고개를 젖히거나 숙이는 행동이 비슷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편 '복면가왕 태권브이'의 후보로 꼽힌 뮤지의 발언이 화제다.

'복면가왕 태권브이'의 후보인 뮤지는 최근 MBC 라디오 '써니의 FM데이트'에 출연해 UV활동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뮤지는 "난 누가 날 개그맨이라고 불러주는 것도 좋다. 다만 개그맨이라는 말을 아무나 들을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냐"며 "날 개그를 동경하는 음악하는 아이라고 생각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뮤지는 "유세윤도 내가 동경하던 친구였다. 그래서 옆에 같이 할 수 있는 게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복면가왕 태권브이'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