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모든 동성애자는 하느님의 자녀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4 19:01
기사 이미지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사진 YTN 캡처]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평생 금욕생활은 비인간적"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 해 세계주교회의 총회 결과가 화제가 되고 있다.

교황청이 설립한 대학교에서 신학을 가르쳐온 크리스토프 올라프 카람사 신부는 한 남성과 함께 기자들 앞에 서서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당당히 발표했다.

카람사 신부는 "저는 동성애자입니다. 동성애를 혐오하는 가톨릭 교회에서 이렇게 밝히는 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결정이고 매우 힘든 결정입니다."이라고 밝히며 “평생 금욕생활만 하도록 하는 것은 비인간적이라며, 이제 가톨릭 교회가 동성애 문제를 직시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자신의 동성애자 고백으로 인생의 전부인 사제직 포기를 포함해 앞으로 닥칠 어떤 불이익도 감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동성애자는 그들이 믿는 하느님의 자녀입니다. 교회의 자녀이고 교회 공동체의 일원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 파격적이네”,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 카톨릭 충격일듯”,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 무슨일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사진 YTN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