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 실탄사격장 총기탈취범 "우체국 털려고 했다"

중앙일보 2015.10.04 11:12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권총과 실탄을 훔쳐서 우체국을 털려고 했다.”

지난 3일 부산 서면실탄사격장에서 권총과 실탄을 탈취해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힌 홍모(29)씨는 4일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를 이같이 털어놨다. 홍씨는 전날 오전 9시40분쯤 부산시 부산진구 부전동 서면실탄사격장을 찾아가 홀로 있던 업주 전모(46·여)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45구경 권총 1정과 실탄 19발을 훔쳐 도주했다가 범행 4시간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홍씨는 식당 개업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용실을 운영하다가 영업 부진으로 문을 닫은 그는 지인과 식당을 개업하기로 했지만 자금 마련이 여의치 않자 부산 해운대구의 한 우체국에서 강도짓을 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진술했다.

지난달 해운대구의 한 시장에서 흉기를 구입한 그는 포털사이트 검색을 통해 서면실탄사격장의 위치를 확인하고, 범행에 앞서 갈아입을 옷을 미리 준비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준비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홍씨는 지난 1일에도 사격장을 방문해 범행을 시도했지만 직원 2명이 있는 탓에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홍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사진 부산경찰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