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브스아시아, 2015 아시아·태평양 고성장 기업 50 중 한국기업 4개 선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4 00:01
아시아 경제를 이끌어갈 차기 성장엔진 50곳이 발표됐다. 50개 기업 중 절반이 올해 새롭게 등장했다. 한국 역시 작년의 리스트에 오른 기업을 올해는 한 곳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순위가 요동쳤다. 포브스가 주목한 한국의 기업 4개를 들여다 봤다.

아모레퍼시픽·BGF리테일 호텔신라·LG생활건강

 
기사 이미지

 
 중국 기업이 절반이다. 상해와 선전의 주식 시장이 급락하고 부동산 버블 붕괴 우려와 함께 경제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다지만 중국 기업 25곳이 ‘아시아·태평양 고성장 기업 50’(이하 FAB 5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전년 대비 9곳이 늘었다. 50개 기업 중 기업가치가 가장 높은 기업인 텐센트(1765억 달러)와 매출 규모가 가장 큰 기업인 레노버(463억 달러)도 중국 기업이다. 이 두 기업은 작년에도 각각 부문별 1위에 올랐다. 중국에 이어 인도는 10개 기업을 배출했고 한국은 4개 기업이 선정됐다.

FAB 50 발표는 올해로 11번째다. 지난 리스트를 돌아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비즈니스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 2005년 FAB 50의 주인공은 일본 기업이 12개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올해 일본 기업은 단 한 곳뿐이다. 호주 기업 역시 10개가 주목 받았지만 올해는 한 곳도 배출하지 못 했다. 이는 10년 전 5개 기업을 포함시켰던 홍콩도 마찬가지이다. 2005년에 이름을 올렸던 기업 중 올해 50개 기업 리스트에 든 기업은 레노버가 유일하다. 산업 역시 2005년에는 주로 중공업 기업들이 주를 이뤘으나 최근에는 IT, 제약 관련 기업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아시아·태평양 고성장 기업 50’은 시가 총액 또는 연 매출이 30억 달러 이상인 상장 기업 1116개를 대상으로 선정했다(지난해 9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알리바바는 상장 1년을 채우지 못해 후보군에서 제외됐다). 대상 기업들은 재무지표를 바탕으로 평가하며 부채비율이 과다하거나 국가소유 지분이 50% 이상인 경우, 상장된 모기업 지분이 50%이상인 경우를 걸러냈다. 이를 통해 세계 경제를 이끌어갈 차세대 성장엔진을 찾았다.

지난 11년간 FAB 50리스트 최다 선정 기업은 무려 9번 연속 이름을 올린 인도의 HDFC은행이다. 이어 인도의 타타자동차(8회), 중국의 레노보(8회)와 그리전자(8회)가 리스트 단골 기업이다. 한국은 5년 연속 뽑혔던 네이버가 올 해는 리스트에서 빠지며 기록이 깨졌다. 네이버 뿐 아니라 작년에 이름을 올렸던 나머지 5개 기업도 올해 FAB 50 리스트에서 찾아볼 수 없다. 이는 올해 FAB 50 리스트의 전체 지형도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특징이기도 하다. 50개 기업 중 무려 23개 기업이 새롭게 등장했다. 특별히 포브스는 아쉽게 리스트에 오르지 못했지만 곧 리스트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 12곳도 공개했다. 이중 8곳이 중국 기업이고 한국 기업도 한 곳 포함됐다. 한샘이다. 한샘은 한국에 진출한 가구공룡 이케아에 맞서 토종 가구기업의 경쟁력을 뽐내고 있다.

포브스는 올해 FAB 50을 통해서 중국 기업의 성장세는 지속되고 있다는 점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기업 지형도가 급변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토록 치열해진 시장에서 주목할만한 성과로 큰 잠재력을 인정받은 한국 기업 네 곳이 더욱 눈에 띄는 이유이다.

기사 이미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