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포천시 우사에 보름새 두차례 총탄 날아들어

중앙일보 2015.10.01 18:18
기사 이미지

오늘 우사에서 발견된 총탄. [사진 포천시 사격장 등 군 관련시설 대책위원회]

경기도 포천시의 미군 로드리게스 훈련장(영평사격장) 인근 마을 축사에 총탄이 지붕 옆 비닐을 뚫고 날아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 100여 마리를 키우는 이 곳에는 보름 전인 지난달 16일에도 축사에서 1m 정도 떨어진 바닥에서 총탄이 발견됐다.

1일 포천시와 '포천시 사격장 등 군 관련시설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영북면 야미리의 축사에서 주민이 총탄 한 발을 발견해 시와 군 부대 등에 신고했다. 농장은 미군 영평사격장에서 2㎞ 떨어져 있다.

신고한 주민은 “축사에 물이 새 살펴보니 지붕 비닐이 뚫려 있고 그 아래에서 총탄이 발견됐다”고 했다.

올들어 영북면에서는 두 차례 탄환이 날아오는 사고가 있었다. 3월 22일 영북면 소회산리의 소나무밭에 미군 105㎜ 대전차 연습탄이 영평사격장에서 날아와 떨어졌고, 3월 28일에는 영북면 야미리 김모(76)씨 집 지붕에 미군의 105㎜ 대전차 연습탄이 떨어진 뒤 인근 밭으로 튕겨나갔다.

김광덕 대책위 사무국장은 “보름 만에 같은 사고가 일어난 만큼 미군 측은 당장 사격훈련을 중단하고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포천=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