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일벗은 LG전자 '수퍼 프리미엄폰' LG V10 공개

중앙일보 2015.10.01 11:20
기사 이미지

LG V10(글로벌 출시제품) [사진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예고한 '수퍼 프리미엄폰'이 베일을 벗었다.

1일 서울 세빛섬에서 열린 공개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제품은 LG V10(사진).지난해 12월 LG전자에 합류해 MC사업본부의 구원투수로 나선 조준호 사장이 연초 자신했던 '수퍼폰'이다. LG전자가 이날 서울과 뉴욕에서 동시 공개한 V10을 두고 LG전자는 '완전체'라 칭했다. 화면 크기는 G4보다 커진 5.7인치. 여기에 상단에 0.2인치 크기로 더한 '이형(異形)' 디스플레이까지 포함하면 5.9인치급 크기다. 디스플레이 위에 디스플레이를 더한 느낌으로 맞수인 삼성전자의 엣지디스플레이와 용호상박을 이루겠다는 자신감을 이 디스플레이에 담았다.

완전체라고 자신할 정도로 이 제품엔 대부분의 기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적용했다. 가장 내세우는 기능은 역시 카메라다.세계 최초를 자신하는 전면 듀얼 카메라가 대표작이다. 셀카봉이 따로 필요없을 정도로 광각 120도, 일반각 80도를 자랑한다. 120도 광각카메라로 최대 8명의 단체 셀피도 거뜬히 촬영가능하다. 촬영 기능도 한단계 높였다. 전문가모드를 선택하면 셔터 스피트나, 화이트 밸런스와 감도를 조절할 수 있다. 손떨림 방지칩도 내장해 흔들림 없이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음악감상을 위한 음향 기능도 업그레이드해 일반 음원도 원음에 가깝게 재생해주는 업샘플링 기능을 더했다. 고성능 헤드폰을 사용하더라도 출력을 맞춰 음질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양 사이드 부분은 메탈 소재인 스테인리스 스틸(316L)을 적용한 '듀라가드'를 썼다. 그립감을 높이고 명품 시계에 쓰이는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는 설명이다. 후면은 G4의 가죽 소재와는 달리 도돌한 요철이 있는 실리콘 소재의 '듀라스킨'을 썼다. 충격에도 강하고 더러움에도 강한 소재를 썼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LG V10에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자신들만의 문화를 구축해 나가는 창조적인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했다”며 “LG V10은 독창적인 사용자 경험(UX), 강한 내구성, 강력한 영상기능, 하이엔드 사운드 등 모든 면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기준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 V10은 오는 8일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국내 출시된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