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뭔소린지 몰랐던 은행용어 이렇게 바뀐다

중앙일보 2015.09.30 17:57
기사 이미지

우리은행은 어려운 은행 전문용어를 고객이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바꿔 쓰기 위해 ‘알기 쉽게 쏙쏙 은행용어’ 캠페인을 실시한다.

그동안 은행원들이 내부적으로 쓰는 전문용어나 은어를 고객과의 대화에서도 사용함에 따라 오해가 발생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정확하고 쉽게 고쳐야 할 용어 120여 개를 선별해 사례를 들어가며 올바른 표현법을 안내하는 책자를 제작해 배부했다.

예를 들어 예금업무 중 ‘시재, 통장기장, 네트(NET)점, 타점권’은 ‘현금, 통장정리, ○○은행 다른지점, 다른은행 수표’로 바꾼다.

대출업무 중 ‘대출기표, 차주, 내입’은 ‘대출실행, 대출신청인, 일부 상환’으로 쉽게 푼다.

외환업무 중 ‘당발송금, 타발송금, 전신료, 환율 스프레드’는 ‘해외로 송금, 해외로부터 송금, 해외 전문발송 비용, 매매기준율과의 환율차이’로 사용한다.

행원 급으로 구성된 우리은행 싱크탱크인 ‘이노싱크’ 소속 직원이 직접 제작한 3분 분량의 캠페인 영상 12개를 매주 2회씩 영업 시작 전 사내방송으로 내보낸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은행권에 남아있던 일본어식 은행 용어는 많이 사라졌지만 여전히 고객입장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전문용어나 잘못된 은어는 많이 남아 있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용어문제로 은행직원과 고객 간에 오해를 없애고 은행에 쉽게 다가설 수 있는 고객 친화적인 은행이 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