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트럼프 자산 45억 달러…미국 121위 부자

중앙일보 2015.09.30 15:52
기사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사진 DB]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가 22년 연속 미국 최고 부자 자리를 차지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400대 부자 명단’에서 게이츠는 순자산 760억 달러(약 91조)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620억 달러)과 래리 엘리슨 오라클 공동 창업자(475억 달러)가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정보기술(IT)업체 창업자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470억 달러)의 순위는 급등했다. 주가 상승에 힘입어 지난해 15위에서 올해 4위로 수직상승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403억 달러)는 11위에서 7위로, 래리 페이지 구글 창업자 겸 CEO(333억 달러)는 13위에서 10위로 뛰어올랐다.

필 나이트 나이키 공동창업자(244억 달러)는 나이키 주가가 오르면서 17위를 기록, 18년 만에 2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미국 공화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121위에 머물렀다. 100억 달러의 순자산이 있다고 주장하는 트럼프의 자산은 45억 달러로 평가됐다.

포브스에 따르면 올해 미국 400대 부자 명단에 포함되려면 최소 17억 달러의 자산이 있어야 했다. 신규 진입자는 35명이며, 최연소 400대 부자는 에반 스피겔(25) 스냅챗 공동창업자다. 스피겔의 자산은 21억 달러로 327위를 차지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