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미친 전세…9월인데 지난해 상승률 뛰어넘어

중앙일보 2015.09.30 11:08
기사 이미지

[자료 KB국민은행]



올 들어 9월까지 전국 아파트의 전세 가격 상승률이 지난해 연간 수치를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이 주택 매매·전세 시장 동향을 조사해보니 전국 아파트의 전세 가격은 올 들어 9월까지 4.76% 상승하며 지난해의 연간 상승률(4.36%)을 넘어섰다.

특히 서울 아파트 전세 가격의 상승세는 가팔랐다. 9월까지 7.49% 상승해 지난해의 연간 상승률(4.86%)의 약 1.5배 수준을 기록했다.

구별로 살펴보면 성북구(10.65%), 강서구(10.56%)는 10%대를 넘었다. 강동구(9.19%), 영등포구(9.00%), 동작구(8.62%), 마포구(8.38%), 송파구(8.00%)도 높았다. 전국적으로도 아파트 전세 가격이 상승하는 가운데 수도권은 6.51%, 5개 광역시는 3.57% 오르며 지난해 연간 상승률보다 높았다.

전국 아파트 매매 가격 대비 전세 가격 비율(전세가율)도 계속 상승하고 있다. 8월 72.4%를 기록한 뒤 9월에도 72.9%로 계속 오름세를 타고 있다. 9월 서울 아파트의 전세가율 역시 71.8%로 8월(70.9%)보다 높았다. 수도권(72.9%)과 5개 광역시(72.6%)도 72%대의 높은 전세가율을 보였다.

임희열 KB국민은행 가치평가부 팀장은 “가을 이사철을 맞이해 서울·수도권에서 월세 물량의 증가로 전세 물량은 부족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전세는 매물 품귀로 대부분의 평형에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