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48년 대한민국 탄생처럼 통일한국 축복받는 날 오길”

중앙일보 2015.09.30 03:10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북한 핵은 인류가 바라는 핵무기 없는 세상으로 나가기 위해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지난 7월 이란 핵 협상 최종 타결 이후 마지막 남은 비확산 과제인 북한 핵 문제 해결에 국제사회의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유엔총회 연설
“북, 도발보다는 개혁·개방을…일, 과거 인지해야 미래 열려”

 박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0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최근에도 북한은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반하는 추가적인 도발을 공언했다”며 “이는 어렵게 형성된 남북 대화 분위기를 해칠 뿐 아니라 6자회담 당사국들의 비핵화 대화 재개 노력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도발보다 개혁과 개방으로 주민들이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저는 유엔이 1948년 대한민국 탄생을 축복해줬던 것처럼 통일된 한반도를 전 세계가 축하해 주는 날이 하루속히 오기를 간절히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선 “국제사회가 분쟁 속의 여성 성폭력에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혹독한 여성폭력을 경험한 피해자들이 이제 몇 분 남아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를 인지하지 못하고 미래를 열어갈 수 있는 길은 없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안보법안 통과에 대해서도 “역내국가 간 선린우호 관계와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투명성 있게 이행되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5일 출국한 박 대통령은 3박6일간의 뉴욕 방문을 마치고 30일(한국시간) 오전 귀국한다.  

뉴욕=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