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충청권 “반기문, 이완구 빈자리 메워줬으면”

중앙일보 2015.09.30 02:34 종합 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최재구

한가위 연휴 동안 접한 충정도 사람들의 정서는 ‘상처’라는 표현으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완구 의원이 총리에 오르며 충청권이 정치의 중심에 설 것이란 기대를 가졌는데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으로 이 전 총리가 물러나고 지역 의원들의 이름이 거론되자 민심이 악화됐다.

의원 보좌관이 본 추석 민심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상처
박 대통령 지지율은 회복세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지지는 최근 회복세임을 느낄 수 있었다. “목함지뢰 사고 때 박 대통령이 강단 있게 처리하는 걸 보니 든든했습니다. 공무원연금에 손을 대 개인적으로 손해를 봤는데 이번에 서운한 마음 다 털었어유.” 지방공무원 출신 박모(65·충남 예산)씨의 설명이 대표적이다.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1위를 기록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관심은 높았다. 하지만 반 총장의 출신지인 충북과 달리 대전·충남에선 온도 차가 감지됐다.

 추석을 앞둔 25일 대전 시내 대형마트에서 대학생 딸의 친구들을 만났다. 반 총장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더니 “그분은 대선 출마 안 하시는 거 아니에요? 저희는 그렇게 알고 있어요”라는 답이 돌아왔다. 반면 충북 청주에 사는 오모(49·의사)씨는 “반 총장의 지지율이 많이 오르고 있다. 이젠 영·호남이 아니라 충청 출신의 세계적인 지도자가 대통령이 되면 국내 정치도 한번 잘하지 않겠나”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최재구 보좌관 (충남 홍성-예산 새누리당 홍문표 의원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