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작복작… 한옥 마당의 작은 음악회

중앙선데이 2015.09.26 08:36 446호 18면 지면보기



서울 통의동 옛 골목에 자리잡은 출판사 ‘푸른역사’ 마당에서 작은 음악회가 열렸다. 책 만드는 이들이 사는 운치있는 한옥에서는 예전부터 아는 사람만 즐기는 음악회가 열렸는데, 올 가을에는 서울문화재단의 ‘복작복작 예술로(路)’ 프로그램에 선정돼 많은 내외국인이 멋진 연주회를 즐겼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김상훈 아쟁 수석과 박환빛누리 타악 단원이 아쟁과 설장고로 한바탕 즉흥 합주를 펼치고 나서 서로에게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