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도발 강행 땐 대가 치를 것”

중앙일보 2015.09.26 01:45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25일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에 위배되는 도발을 강행한다면 분명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제70차 유엔 총회와 유엔 개발정상회의(25~28일, 현지시간)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기 전 블룸버그통신과 한 서면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언급은 북한이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에 맞춰 장거리 로켓 발사나 제4차 핵실험 등 무력시위를 할 가능성에 대비한 경고 메시지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한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도 했다.

박 대통령, 블룸버그 인터뷰
4차 핵 실험 가능성에 경고

 10월 말이나 11월 초께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한·중·일 정상회의와 관련해선 “북핵 문제를 비롯한 주요 현안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북핵 대응의 공통분모를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일본의 안보법안 통과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최근 통과된 방위안보법안과 관련된 국내외의 우려를 충분히 감안해야 할 것”이라며 “이 법안이 확대 해석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