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조수 간만의 차가 큰 슈퍼문 뜰때 갯벌.해안가 방문 조심하세요

중앙일보 2015.09.25 10:57
기사 이미지

추석 연휴 기간 갯벌이나 해안가를 찾는다면 해수 범람 등을 주의해야 한다. 초대형 보름달인 이른바 '슈퍼문'의 영향으로 조수 간만의 차가 평소보다 커져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해양경비안전본부는 25일 추석 연휴 기간 갯벌이나 해안가를 방문할 때 조수 간만의 차를 주의해 달라고 밝혔다. 슈퍼문의 영향으로 추석날(27일)로부터 2~3일 간은 조수 간만의 차가 최대 10m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 기간 동안 갯벌은 평소 보더 넓게 드러나 갯바위 등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갯벌 체험이나 낚시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지만 밀물 때는 평소보다 빠르고 높게 물이 차 갯벌에 고립될 우려가 있다. 해안가 저지대는 바닷물이 넘쳐 침수되거나 하수도도 역류할 수 있다. 동해안에서는 너울성 파도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해경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저지대 등 해수범람 위험 구역을 사전 점검하고 항·포구에 정박 중인 선박 등의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갯바위나 방파제 등 위험 구역은 안전계도 및 출입통제 등을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슈퍼문이 뜨는 날은 1년 중 가장 조석간만의 차가 크다는 백중사리(8월31~9월1일) 때보다 조수 간만의 차가 더 커진다"며 "만약 사고가 나면 122나 119로 빨리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