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년희망펀드에 2000만원 기부

중앙일보 2015.09.25 01:19 종합 2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정의화

정의화 국회의장은 24일 “청년 일자리 창출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려 있다”며 ‘청년희망펀드’에 2000만원을 기부했다. 또 매달 급여의 20%를 펀드에 납입하기로 했다. 청년희망펀드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데 쓰이는 기금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해 탄생했다. 정 의장은 “청년희망펀드가 청년 구직자들의 고민을 해소하고 희망을 안겨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국회도 청년 일자리를 늘릴 수 있도록 입법 노력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이석현 국회부의장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원유철 원내대표도 급여의 10%를 청년희망펀드에 붓기로 하는 등 여야 정치인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다음 달 2일에는 국회 잔디광장에서 ‘대한민국 청년 20만+ 창조 일자리 박람회’가 열린다. 정 의장이 추진해 온 행사로, CJ·한진 등 대기업과 200여 우수 중소·중견기업이 참여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