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곡 더랜드파크, 공원 옆 트리플 역세권 오피스·상가

중앙일보 2015.09.25 00:03 6면
기사 이미지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C3블록에 더랜드파크(조감도)가 다음달 분양된다. 연면적 5만9614㎡, 지하 3층~지상 13층 규모로 건립되는 오피스와 상업시설이다. 수도권 지하철 9호선 마곡나루역 인근 오피스 건물 중 규모가 가장 크다. 규모에 걸맞은 부대시설과 넓은 주차장이 갖춰진다.

마곡 더랜드파크


마곡지구는 강서구 마곡·가양동 일대 366만5000㎡에 조성되는 택지개발지구다. 상암 DMC의 6배, 판교 테크노밸리의 5배 규모다. LG컨소시엄·대우조선해양·롯데컨소시엄·넥센·코오롱컨소시엄·이랜드 같은 40여 개의 대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단지 인근에 특별계획구역(MICE산업단지)이 위치해 풍부한 수요를 갖출 전망이다.

교통여건이 괜찮다. 지하철 9호선 마곡나루역과 5호선·공항철도(예정) 마곡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 단지다. 대중교통과 차량으로 여의도까지 20분, 강남까지 30분대에 갈 수 있다.

약 50만㎡ 규모로 조성되는 보타닉공원과 호텔·컨벤션센터·백화점 같은 편의시설이 가깝다. 마곡지구 전체 면적의 20%에 달하는 보타닉공원에 자연형 호수, 도시숲, 가로수길 레스토랑, 생태습지, 노인복지관이 조성된다. 공원 안에 산책로, 자전거 순환로를 갖출 예정이어서 입주민은 다양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체 관계자는 “오피스는 대부분 도심지역에 위치해 쾌적성이 떨어지는데, 더랜드파크는 보타닉공원이 가까워 희소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분양 홍보관은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648-4에 있다. 분양 문의 1800-0799

TIP
●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 연면적 5만9614㎡ 규모
● 보타닉 공원 인근

이혜진 기자 hj831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