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정치] 정의화 의장, 청년희망펀드에 2000만원+급여20% 기부

중앙일보 2015.09.24 16:09
기사 이미지

정의화 국회의장.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이 청년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로 제안한 ‘청년희망펀드’에 여야 정치인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24일 오후 국회 농협을 찾아 청년희망펀드에 가입했다. 정 의장은 개인예금 2000만원을 일시금으로 넣고 매달 급여의 20%를 납입하기로 했다.

정 의장은 “청년의 꿈이 나라의 미래를 바꾸기 때문에 청년 일자리 창출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려 있다”며 “청년희망펀드가 청년 구직자들의 고민을 해소하고 희망을 안겨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앞으로 국회도 청년 일자리를 늘릴 수 있도록 입법 노력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청년희망펀드는 청년구직자, 불완전취업 청년(아르바이트 등 비정규직으로 1년 이상 취업), 학교 졸업 뒤 1년 이상 취업을 하고 있지 못한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이석현 국회부의장(새정치민주연합),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도 급여의 10%를 청년희망펀드에 붓기로 했다.

한편 내달 2일에는 국회 잔디광장에서‘대한민국 청년 20만+ 창조 일자리 박람회’가 열릴 예정이다. 정 의장이 취임 이후 꾸준히 추진해 온 열린 국회 행사의 일환으로, 우수 중소·중견기업들을 비롯해 CJ·한진 등 200여 개 기업이 참여한다. 이들은 청년 및 여성 인재 3000여 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국회 채용홍보관도 마련된다.

정 의장은 “이번에 국회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취업박람회를 통해서도 청년들에게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심어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번 박람회가 청년 실업 문제를 해소하는 디딤돌이 되고, 사회적으로도 기업들의 청년의 일자리 창출 분위기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