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정상칼럼쇼 18회 오후 2시 예고] 다니엘 “좋은 선입관도 없애고 싶다."

중앙일보 2015.09.23 10:51
기사 이미지

한국에선 흔히 이탈리아 사람들을 떠올리며 “거리의 거지조차 잘 생겼다”고 말한다. 그리고 독일 사람들에겐 “규칙과 법에 엄격한 사람들”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또한 브라질 사람들은 “노는 것에 열정적인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그 나라에서 왔다고 해서 모두 그런 기질이 있는 걸까? ‘대체로 그런 것 같다’면 그것을 과연 어떻게 증명할 수 있는 걸까? "이탈리아 사람들은 모두 잘 생겼다"와 같이 아무리 칭찬이라 한들, 이 또한 듣는 사람의 기분이 상할 수도 있는 선입관은 아닌 걸까.

22일 방송되는 ‘비정상칼럼쇼’ 18회는 독일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29)가 본지에 기고한 칼럼[다니엘 린데만의 비정상의 눈] 어디서 들은 이야기로 한 나라를 판단해서야를 소재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는 다니엘 린데만과 알베르토 몬디(31ㆍ이탈리아), 카를로스 고리토(29·브라질)가 출연한다. 이들은 ‘선입관’에 대해 서로의 의견을 주고받을 예정이다.

다니엘의 칼럼은 그가 한국에서 만난 택시 운전사가 독일에 대해 가진 선입관을 기정 사실화해 말해 기분이 상했었던 경험을 다뤘다. 다니엘의 말에 의하면 “독일에서 벤츠·BMW·아우디 중 어떤 차가 가장 잘 팔리느냐”고 물었던 택시 운전사는 다니엘이 “최근 통계는 잘 모르겠다”고 하자 무시하는 말투로 “독일 사람이 그것도 모르느냐”라며 말했다고 한다. 또한 “독일 사람들은 냉정하다”며 친구끼리도 경찰에 신고를 한다고까지 이야기를 했단다. 그는 칼럼에서 “어떤 사람인지도 모르는 ‘누구’의 말만 믿고 정작 독일 사람인 내가 눈 앞에서 하는 말은 믿지 않아 답답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이날 방송에선 다니엘뿐 아니라 알베르토와 카를로스도 한국 또는 다른 나라에서 선입관으로 인해 겪었던 경험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눈다. 알베르토와 다니엘은 선입관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있지만 카를로스는 조금 다른 시선으로, 선입관이 갖는 좋은 점에 대해 말하기도 한다.

비정상칼럼쇼는 중앙일보 지면에 ‘비정상의 눈’ 칼럼을 연재 중인 JTBC ‘비정상회담’ 출연진이 벌이는 칼럼 토크쇼다. 진행은 중앙일보 강찬호 논설위원이 직접 맡는다. 출연한 ‘비정상’ 멤버 중 한 명이 직접 작성한 칼럼 주제를 설명하면, 다른 멤버들이 나라마다 가질 수 있는 다른 시각을 갖고 토론을 벌인다.

중앙일보 비정상칼럼쇼 18회는 22일 수요일 오후 2시 중앙일보 홈페이지 오피니언 코너(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