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앙 50년 미래 비전 선포] “중소기업인들에게 힘이 되는 신문으로 남아 달라”

중앙일보 2015.09.23 03:44 종합 5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구본무 LG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왼쪽부터) 등 재계 인사들이 22일 중앙일보 창간 50년 기념식에 참석해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의 축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소리꾼 장사익(왼쪽)과 재즈가수 나윤선씨가 공연을 하고 있다. 장씨는 “첫 마음 변하지 않고 계속되길 바란다”고 축하했다. [임현동 기자]

의전도 격차도 없었다. 22일 오후 4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중앙일보 창간 50년 기념식에는 장황한 내·외빈 소개나 삼엄한 경호, 기업과 직급별 구분도 없었다. 그 자리를 자유로운 네트워킹과 콘텐트가 채웠다. 행사 시작 20분 전부터 재계 인사들이 속속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등 금융계 인사들과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등 기업인들이 입장했다.

재계, 행사 20분 전부터 속속 입장
구본무, 앞줄서 장사익 절창에 빠져
이재용, 수행원 없이 다니며 인사
이인원, 50돌 영상보며 “저 때 기억나”

 행사장은 탁 트인 장이었다. 휴식을 위해 행사장 뒤편과 좌우에 마련된 의자 외에는 스탠딩으로 진행됐다. 재계 리더들은 처음에는 낯선 기색이었다. 그러나 장내는 곧 네트워킹의 마당이 됐다. 참석자들은 소속·직급·직책 구분 없이 동등하게 마주 보며 인사를 나누고 대화했다.

 구자열 LS 회장은 행사 전 미리 도착해 재계 인사는 물론 고은 시인 같은 문화계 인사들과도 환담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수행인원 없이 행사장에 나타나 참석자들과 두루 악수와 목례를 주고받았다. 재계 원로인 이수영 OCI 회장도 다른 이들과 섞여 서서 대화를 나눴다.

 네트워킹의 매개는 콘텐트였다. 그 중심에 중앙일보 기사가 있었다. 나세르 알마하셔 에쓰오일 대표는 “매일 아침 직원들이 번역해 준 중앙일보 기사를 모니터링한다”며 주위 사람들에게 휴대전화 화면을 보여줬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창간 50년을 축하한다”며 기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경기도 수원 사업장에서 회의를 서둘러 마치고 달려왔다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도 “중앙일보의 뜻깊은 날”이라며 주변 사람과 격의 없이 대화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각계 지도층 인사들과 함께 한국 50년 현대사를 한눈에 보는 기회”라며 “중앙일보가 중소기업인의 힘이 되는 명품 신문으로 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리꾼 장사익씨의 공연이 시작되자 기업인들은 예술인 앞 한 명의 관객이 되었다. 구본무 LG 회장은 무대 아래 맨 앞줄에 서서 절창에 귀를 기울였다. 역시 앞쪽에서 이를 감상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공연이 정말 좋았다”며 미소지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특종, 덩샤오핑 사망 특종, 난곡리포트…. 중앙일보 50년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자 기업인들은 회상에 잠기는 듯했다. 이인원 롯데정책본부 부회장은 “저 때가 기억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매우 현대적인 행사”라며 “내·외빈 소개에 긴 시간을 보내는 여느 행사와 달리 중앙일보는 50년을 담은 영상 같은 콘텐트가 중심인 것이 인상 깊다”고 했다.

 이어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연단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JP의 축사가 아주 인상적이었다”며 “나를 비롯해 다들 뭉클하게 들었다”고 말했다.

 정보기술(IT) 업계 리더들도 행사의 자유로운 분위기를 즐겼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함께 참석한 회사 직원들과 맨 뒷줄에 나란히 서서 무대를 주시했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21일의 미디어 콘퍼런스 내용을 꼼꼼히 메모했고 홍정도 중앙일보 대표가 언급한 주제에 동의한다”며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을 선도하는 중앙미디어의 빠른 변화가 놀랍다”고 했다.

글=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사진=김상선·임현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