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 알고 가면 편해요] 26일 오전, 27일 오후 고속도로 가장 막혀요

중앙일보 2015.09.23 03:29 종합 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올 한가위 연휴에는 추석 하루 전인 26일 오전과 당일인 27일 오후에 차량 이동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의 설문조사(9000가구 대상)에 따르면 이번 연휴에 전국에서 3199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다. 하루 평균 640만 명꼴이다. 특히 추석 당일인 27일에는 759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동 인원은 지난해 추석(2941만 명)보다 8.8% 늘었다.

연휴 기간 3199만명 이동 예상

 승용차를 이용하겠다고 답한 응답자(83%)가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버스(12.2%)·철도(3.6%)·항공기(0.6%)·여객선(0.6%) 순이다. 고속도로 중에서는 경부선이 가장 붐비고 서해안선·영동선·호남선도 상당히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 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부산 7시간30분, 서울~광주 7시간, 서울~대전 4시간20분이다.

 귀성은 연휴 첫날인 26일에 50.4%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출발을 계획하고 있는 응답자(36.4%)가 오후 출발 예상 경우(14%)의 2배 이상이다. 귀경은 추석 당일인 27일(36.3%)과 다음 날인 28일(41.1%)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25~29일을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했다. 고속버스(32.6%)·열차(8.3%) 등 을 증차하고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실시간 교통상황과 우회도로를 안내할 계획이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