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퇴시대 재산리모델링] 노후 준비 미루는 30대 신혼부부

중앙일보 2015.09.23 00:02 경제 7면 지면보기
Q 인천에 사는 박모(31)씨는 결혼한 지 6개월 된 신혼부부다. 둘 다 직장에 다니며 맞벌이를 해 양가 부모의 도움없이 전셋집을 구했다. 부부의 합산 월수입은 670여만원이고, 지금까지 2억원 가까이 재산을 모았다. 그러나 6개월 후 아이를 가질 예정이어서 출산 휴가에 따른 소득 감소가 우려된다. 오르기만 하는 집값 때문에 내 집 마련 꿈을 접어야 할지 고민이다. 노후준비도 여러 핑계로 미루고 있다. 어찌하면 좋은지 상담했다.

변액유니버셜보험 들어 복리·비과세 누려라

A 젊은 세대는 노후준비의 중요성을 인식하지만 당장 급한 일이 아니기 때문에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다. 또 노후준비를 일찍 서두른다고 꼭 바람직한 것만은 아니다. 은퇴전문가들 사이엔 조기 노후준비는 즐겨야 할 시기를 희생해 전체 생애의 효용을 감소시킬 위험이 있다는 의견이 많다. 젊은 시절부터 노후에 발목 잡혀 사는 건 한번뿐인 인생을 너무 삭막하게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비용이나 효과 면에선 조기 노후준비가 유리한 건 분명하다. 장기투자로 복리효과를 누리며 노후자금을 크게 불릴 수 있기 때문이다. 20~30대 신혼부부는 월수입의 10~20%를 노후준비에 쓰면 적정선이 아닌가 생각한다. 노후에 300만원의 생활비를 쓰고 싶어하는 박씨네는 50만원을 더 확보해야 한다. 국민연금·퇴직연금·개인연금을 합쳐 봤자 예상 수령액이 250만원에 그치기 때문이다. 이씨네처럼 30년가까이 장기투자가 가능한 경우 펀드상품이나 은행적금보다는 복리효과에 비과세혜택이 주어지는 변액유니버셜보험을 추천한다.
 
기사 이미지

 ◆변액유니버셜에 월 50만원씩 부어라=변액유니버셜보험은 추가납입과 중도인출을 통해 목돈을 운용할 수 있고, 나중에 연금으로 전환할 수 있다. 연금전환 시 경험생명표 적용을 연금전환 시점이 아닌 가입 시점으로 해야한다는 것을 잊지말아야 한다. 변액유니버셜보험은 변액연금과 달리 원금 보장이 되지 않기 때문에 목돈이 쌓이면 펀드변경으로 안정성이 좋은 펀드로 이전하는 작업을 반드시 해줘야 한다. 요즘 변액니버셜보험은 추가납입 사업비가 없는 상품이 많이 나와 비용도 적게 먹힌다. 박씨네가 매월 50만원을 20년 납입하고 10년 거치하면 수익률 연 4% 기준 60세 초반에 50만원의 연금을 탈 수 있다.

 ◆글로벌 채권 펀드 등에 적립식 투자를=올 12월이면 전세자금으로 빌린 은행대출금을 일시 상환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은행적금을 들어 월 300만원씩 붓고 있다. 은행 빚을 상환하게 되면 월 300만원을 활용할 수 있는 여력이 생긴다. 이중 200만원은 적립식 펀드에 투자하길 권한다. 나머지 100만원은 2년 만기 은행적금에 들기 바란다. 앞으로 자녀가 생겨 출산휴가 등으로 일시적 소득 공백이 생길 것에 대비해 예비자금 2500만원을 만들기 위해서다. 적립식 펀드는 중장기적 성장을 주도할 선진국 펀드, 경기부양과 기업실적 호전으로 성과가 예상되는 일본 주식형 펀드, 시중금리+알파의 수익률이 기대되는 글로벌 채권펀드, 저평가된 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펀드로 포트폴리오를 짜면 되겠다.

 ◆기존 주택 매입보단 신규 아파트 분양 유리=전세를 살고 있는 박씨네는 내 집 마련이 중요 관심사 중 하나다. 전세에서 자가 주택으로 전환하는 방안으로 거주지 내 아파트 구입이나 인근 신도시의 아파트 신규분양이 있다. 거주 중인 전셋집 보증금은 1억8000만원인데 반해 같은 평형대의 매매가격은 2억원대 초반으로 내 집 마련을 위해선 3000만원의 추가 자금 투입이 필요하다. 인근 신도시내 같은 평형의 아파트 분양가격은 2억3000만원 수준으로 이보다 2000만원이 더 들어간다. 그러나 거주지 내 아파트는 10년 전 완공돼 노후화 우려가 크지만 분양주택은 새 것이란 장점이 있다. 게다가 박씨네는 결혼한지 3년 이내로 신혼부부 특별공급 1순위 자격을 갖춰 신규 분양이 기존 주택 매입보다 훨씬 유리하다. 분양가와 전세 보증금의 차액 5000만원은 매달 200만원씩 적립식 펀드에 2년간 투자해 만들길 권한다.

서명수 객원기자 seoms@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재무설계 도움말=김은미 한화증권 강남지점 부장, 김명진 미래에셋증권 WM강남파이낸스센터 과장, 강태규 ㈜메이트플러스 CRA본부 컨설팅팀 과장, 임대성 ㈜와이알컴퍼니 대표

신문 지면 무료 상담=e메일(asset@joongang.co.kr)로 전화번호와 자산 현황, 수입·지출 내역 등을 알려 주십시오. 신분을 감추고 게재합니다.

대면 상담=전문가 상담은 재산리모델링센터로 신청(02-751-5524)하십시오. 상담료 5만원은 저소득층 아동을 돕는 ‘위스타트’에 기부 됩니다.

후원=미래에셋증권·외환은행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