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타민C 넣은 감기약, 액상 진통제 … 특허 공법으로 품질 차별화

중앙일보 2015.09.23 00:02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 임팩타민은 건식과립을 사용해 비타민 B12 함량을 유지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높은 치료효과와 품질개선을 위해 꾸준히 OTC(의사 처방없이 팔 수 있는 의약품) 제품의 기술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비타민 미네랄 성분은 소비자가 장기간 복용하기 때문에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성분의 안정성이 중요하다. 이에 대웅제약은 고함량 비타민 임팩타민의 제조공정 시 빛 차광과 파장을 관리해 비타민 B12(시아노코발라민)의 함량을 유지하기 위한 품질개선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비타민 미네랄 성분을 실외에 방치할 경우, 햇빛에 의한 광과민 및 공기 노출에 의해 함량이 저하되는 등 품질 유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대웅제약은 습식공정 시 건식공정 대비 비타민 B12 함량이 저하되기 때문에 건식과립을 사용해 비타민 B12 함량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웅제약은 이층정 특허기술도 강조했다. 대웅제약의 씨콜드는 감기증상 시 비타민C를 복용하면 감기 치료기간을 감소시킨다는 데에 착안해 개발됐다. 또 종합영양제에 코엔자인Q10을 함유하면 성분 간 상호작용에 의해 함량이 떨어져 의약품으로의 유효성에 문제가 생긴다는 점을 포착, 종합영양제 게므론코큐텐에는 이층정을 적용했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의 씨콜드와 이지엔6.]


대웅제약은 소화제 베아제의 경우 이담제·가스제거제·진경제·위장기능조절제 등을 특허 받은 배합비를 설정해 치료효과를 높였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같은 조성물 배합 설정 기술은 국내 임상으로 소화 불량 증상 개선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대웅제약의 진통제 이지엔6은 네오솔 특허 공법으로 난용성 이부프로펜, 덱시부프로펜을 액상화하여 빠른 통증억제효과를 돕는다. 대웅제약은 “차별화된 호박산 젤라틴을 사용해 인체 내에서 일반 연질캡슐 대비 31% 빠른 붕해(4분 41초)가 가능하게 했다”고 강조했다.

항산화제인 코엔자임Q10은 면역기능을 강화하고 노화의 속도를 늦추며, 피부건강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코엔자임Q10은 빛과 열에 불안정해 상온에서의 수용화가 어렵다. 이에 대웅제약은 ‘대웅 코큐텐’에 국내 최초로 난용성인 코엔자임Q10 원료에 특허 공법을 이용, 안정성을 증가시켰다고 밝혔다. 코엔자임Q10 원료에 자가유화약물전달시스템 조성물을 적용해 장기 보관시 침전·응집·함량변화 등이 생기지 않도록 개발했다.

대웅제약 이봉용 연구본부장은 “대웅제약은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서 OTC의 차별화된 제품 가치를 통해 소비자의 치료효과를 높이려 하고 있다”면서 “차별화된 좋은 제품으로 약사가 권하고 소비자들이 찾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