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앙 50년 미래 비전 선포] "국민 신문 넘어 아시아 대표 미디어로"

중앙일보 2015.09.22 21:28
기사 이미지

중앙일보 창간 50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각계 인사들이 중앙미디어네트워크의 새로운 출발을 박수로 축하했다. 22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이 행사에서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앞줄 가운데)은 "아시아 대표 언론"이라는 새 비전을 선포 했다.


홍석현 회장, 중앙일보 창간 50년 미래비전 선포

중앙일보 새 50년의 첫날이 열렸다. 미디어 빅뱅의 시대에 전인미답(前人未踏)의 길로 들어섰다. 국민의 신문에서 아시아 대표 언론으로 나아가는 창조적 여정의 시작이다.

22일 오후 4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중앙일보 창간 50년 기념 행사에서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은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아시아 사람의 시각에서 세계를 보는 아시아 대표 언론”이 핵심이다. 중앙일보는 1965년 창립 때 “국민의 신문”을 약속했다. 이제 그 지평을 세계로 넓힌 도약의 새 이정표가 생겨났다.

홍 회장은 “이념적인 좌우 갈등을 화해와 공존의 가치로 녹여내고, 남북한 긴장 완화와 한ㆍ중ㆍ일 동북아 평화 번영의 역사적 소명을 다해 대한민국을 지구촌 인재와 자본이 몰려드는 매력 국가로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또 다른 반 세기도 5000만 국민 모두 중앙미디어를 통해 생각하고 판단하고 감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홍 회장은 “모바일ㆍ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같은 디지털 환경의 도래로 전통 언론의 존립 자체가 위협받기에 이르렀다. 이에 중앙일보는 누구도 알려주지 않는 길을 찾아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그 해법을 모은 중앙일보 혁신보고서가 완성됐다”고 소개한 뒤 “‘미디어는 세포막’이라는 것이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세포간의 물질 교환을 돕는 세포막처럼 독자들이 원하는 정보를 방송·신문·인터넷·모바일 등의 매체를 통해 다양하게 전달하겠다는 의미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의 매체들을 ‘세포막으로 연결된 하나의 유기체’처럼 만들겠다는 뜻도 담고 있다.

이날 창간 행사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 김종필 전 국무총리, 정의화 국회의장, 양승태 대법원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각계 인사 1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상언 기자 lee.sang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