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분교수 징역 10년 구형, 가혹행위 가담한 제자들은 각각 6년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22 15:00
기사 이미지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수년간 제자를 폭행하고 인분까지 먹여 논란이 되었던 이른바 ‘인분교수’에게 검찰이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22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재판장 고종영)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경기도 모 대학교 전직 교수 장 모(52)씨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이어 피해자 A씨(29) 가혹행위에 가담한 장씨의 제자 장모(24), 김 모(29)씨에게 각각 징역 6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장씨에게 구형 이유에 대해 “교수라는 사회적 지위를 이용해 약자인 제자에게 야구방망이 등을 이용해 때리고 인분까지 먹이는 등 장기적으로 가혹행위를 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설명했다.

장 씨는 최후 진술을 통해 “사람으로서 해선 안 될 짓을 했고,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평생 씻지 못할 죄를 지었다”며 “이런 짐승 같은 일을 했는지… 죽을 때까지 반성하고 속죄하며 살겠다”고 말하며 선처를 빌었다.

앞서 장 씨는 지난 2012년 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디자인협의회 사무국 직원으로 일하던 제자 A씨를 둔기로 폭행했다.

더하여 인분을 먹이거나 호신용 스프레이를 뿌리는 등 피고인 2명과 함께 40여 차례에 걸쳐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전씨가 연이은 폭행으로 전치 6주의 상해를 입고 입원해 수술을 받자, 물리적인 폭행 대신 가혹행위를 가했다. 손발을 묶고 얼굴에 비닐봉지를 씌운 채 호신용 스프레이를 30여 차례 얼굴에 쏴 화상을 입히게 하고 인분이나 오줌을 먹였다.

장씨는 외출 중일 때는 메신저 단체방으로 다른 제자에게 폭행 사주를 했고, 폭행 장면을 인터넷 방송을 통해 휴대전화로 실시간 확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인분교수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