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링캠프 서장훈 "방송 일은 우연…대중들 무섭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22 13:50

기사 이미지

[사진=SBS `힐링캠프-500인` 방송화면 캡처]

2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서는 '예능 에이스'로 거듭난 전직 국보급 센터 농구선수 서장훈이 출연했다.

이 날 방송에서 서장훈은 자신이 방송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서장훈은 "지금도 나이드신 분들은 저에게 왜 감독을 안 하냐고 하지만, 감독은 원래 제 꿈이 아니었다.아무도 범접할 수 없는 최고의 선수가 되는 게 꿈이었다"면서도 "언젠가는 내 스타일대로 팀을 꾸려보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 운동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돼서 부담을 내려놓고 편히 지내던 중 친한 사람들의 부탁으로 방송에 나오다보니 이렇게 됐다"며 우연히 방송에 진출하게 됐음을 밝혔다.

그는 "이 일을 일생의 직업이라고 보기에는 제가 부족다는 걸 안다"고 말했다. 또 "대중이 언제까지 좋게 봐줄지도 겁난다. 대중들이 저를 찾지 않는다면 그때부터는 다른 길을 갈 생각이다"라며 방송 활동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