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수정, 여왕처럼 사는 연예인 6위…요즘엔 뭐하나 보니 '대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22 13:01
기사 이미지
강수정, 홍콩재력가 남편과 '여왕처럼 사는 모습' 보니…대박 호화

강수정 남편 재력이 화제다.

강수정 아나운서는 9월21일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5’에서 월드클래스 남편을 만나 여왕처럼 사는 스타 6위를 차지했다.

지난 2002년 KBS 공채 28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큰 사랑을 받은 강수정 아나운서는 이후 재력가 남편과 홍콩에서 생활하며 지난해 8월엔 결혼 6년 만에 아들을 출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8년 3년 열애 끝에 홍콩 6성급 호텔서 비밀 결혼식을 치른 강수정은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명품 웨딩드레스에 591개의 다이아몬드가 세팅 된 8,000만 원 상당 목걸이를 착용해 억 소리나는 초호화 결혼식을 올렸다. 여기에 신혼집은 홍콩 부촌인 빅토리아 피크에 차렸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강수정 마음을 사로잡은 남편 정체는 무엇일까. 강수정 남편은 180cm 훤칠한 키에 연예인 못잖은 외모를 지닌 4살 연상 재미교코 매트김으로 하버드대 졸업 후 월스트리트에서 근무한 인재라고. 홍콩 일본에서 애널리스트로 일하다 현재 홍콩 증권가에서 일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tvN ‘명단공개’에서는 잘 나가는 월드클래스 남편 집안 덕에 여왕처럼 사는 여자 연예인 명단 순위로 원더걸스 전멤버 선예, 송승헌의 연인 유역비, 크리스티나, 강수정, 김태용 감독 아내 탕웨이, 한채영, 김정민 아내 루미코, 태국재벌 라차나쿤과 결혼한 신주아, 중국배우 가오쯔치와 결혼한 채림이 선정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