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정윤회 측근 역술인 10억대 사기 혐의 피소

중앙일보 2015.09.22 11:36
비선 실세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정윤회 씨의 측근인 역술인 이모(58)씨가 10억 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22일 검찰 등에 따르면 A 씨는 “이 씨가 유력 인사들을 언급하며 대기업 협력업체로 선정되는데 힘을 써주겠다며 11억 원을 받아갔지만 사업이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씨는 사업 청탁 관련 금품 거래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

앞서 정 씨는 지난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 의혹과 관련한 허위 보도(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가토 다쓰야(49) 전 일본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당일 만난 인물은 이 씨였다”라고 증언했다.

서복현 기자 sphjtbc@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